top of page
logo02-1.png

『불가리 세르펜티 75 주년, 그 끝없는 이야기』 전시회

불가리는 6월 23일부터 7월 31일까지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국제갤러리에서 올해로 탄생 75주년을 맞이한 세르펜티 컬렉션을 기념하는 특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 전시회에서는 매력과 창의력을 대변하는 세르펜티 컬렉션 주얼리와 6인의 국내외 대표 여성 작가들의 작품이 함께 전시되었다.


불가리 세르펜티 75주년 기념 전시회
전시회 외부 전경.

고대 로마 문화에서 여성성과 부활, 행운, 유혹, 매력 등을 상징하는 뱀은 언제나 불가리를 매료시켜왔다. 1948년 불가리는 뱀이 가진 에너지와 생명력, 상징성 등에서 영감을 받은 독창적인 주얼리 컬렉션인 ‘세르펜티’를 선보였는데, 이탈리아어로 ‘뱀’을 뜻하는 ‘세르펜티’는 단숨에 브랜드의 역사적인 유산과 대범한 창의성을 상징하는 아이콘 중 하나로 떠오르게 되었다.


(좌) 불가리의 역사적인 광고 캠페인, (우) 세르펜티 75주년 기념 뉴 광고 캠페인.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하나로 연결하며 끊임없이 새로운 형태로 진화하고 있는 세르펜티 컬렉션은 올해로 탄생 75주년을 맞이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불가리는 세르펜티의 역사를 각 나라의 작가들과 협업해 소개하는 릴레이 전시 프로젝트를 선보이면서 마드리드와 런던, 뉴욕, 상하이에 이어 국내에서도 『불가리 세르펜티 75 주년, 그 끝없는 이야기』 전시회를 열게 되었다.


(좌) 1관 내부 전경, (우) 화가 천경자의 <사군도>(1969).



6월 23일부터 7월 31일까지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국제갤러리에서 진행되는 불가리의 세르펜티 전시회는 메종의 대담한 매력과 창의력을 대변하는 세르펜티 컬렉션 주얼리와 6인의 국내외 대표 여성 작가들의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1관에서는 화가 천경자의 <사군도>(1969)와 ‘뱀’을 밝은 색채와 장식을 통해 생명력 넘치게 표현한 세계적인 프랑스 조각가 니키 드 생팔(Niki de Saint Phalle)의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1관 내부에 전시된 세계적인 프랑스 조각가 니키 드 생팔의 작품들.



이어 2관 1층에서는 다채로운 색감과 강렬하고 볼드한 붓터치로 시대를 앞선 추상화를 선보이는 화가 최욱경의 작품, 그리고 익명의 공예가들과 긴밀히 협업하는 화가 함경아의 현대적이고 혁신적인 실험 정신이 돋보이는 자수 연작 등을 전시해놓았다. 2관의 2층에서는 화가 홍승혜와 최재은이 이번 전시를 위해 ‘뱀’의 모티프를 차용해 특별히 선보이는 커미션 작품 <Trop Long(2023)>과 <Meeting the Morning Dew(2023)> 5 점 등을 소개하며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40여 점 이상의 특별한 예술 작품들을 한데 모아 흥미로운 이야기를 펼쳐낸다.


(좌) 2관 1층 내부 전경, (중) 2관 2층에 전시된 작가 최재은의 작품, (우) 작가 홍승혜의 작품.



불가리의 브랜드 스토리와 헤리티지 컬렉션을 메인으로 하는 브랜드관은 세르펜티 아이콘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담아낸 체험형 공간인 디지털 익스피리언스 존으로 구성되었다. 세르펜티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으로 꾸며진 이 공간에서는 터치 폴을 통해 구현되는 효과음 및 영상과 함께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세르펜티 컬렉션 주얼리 피스 등을 전시하며 방문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물한다.


불가리 세르펜티 75주년 기념 전시회
불가리의 브랜드관.

『불가리 세르펜티 75 주년, 그 끝없는 이야기』 전시회 관련 소식은 불가리의 공식 홈페이지 및 카카오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사전예약을 통해 입장 가능하며 즐거운 관람을 위하여 오디오 가이드를 제공한다. 브랜드의 카카오 친구 채널을 추가 한 관람객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Editor: Ko Eun Bin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