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ogo02-1.png

서울 DDP에서 열리는 까르띠에 전시회

까르띠에는 오는 5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까르띠에, 시간의 결정(Cartier, Crystallization of Time)> 전시회를 선보인다.


까르띠에, 시간의 결정 공식 전시 포스터.
까르띠에, 시간의 결정 공식 전시 포스터.

까르띠에 현대 작품의 독창성에 초첨을 둔 이 전시회는 2019년 일본의 도쿄국립신미술관(Tokyo National Art Center)에서 선보인 이후 5년만에 서울에서 두 번째로 개최된다. 약 두 달 동안 진행되는 이 전시회에서는 까르띠에 컬렉션으로 불리는 소장품과 역사적인 아카이브 자료 그리고 평소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개인 소장의 현대 작품을 포함한 300여 점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만나볼 수 있는 (좌) 힌두 네크리스, (우) 브레이슬릿.


또한 까르띠에가 정의한 메인 테마인 ‘시간의 축’을 바탕으로 설계한 내부 공간에서는 ‘소재의 변신과 색채’를 시작으로 ‘형태와 디자인’, ‘범세계적인 호기심’ 등의 관점으로 초창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까르띠에 메종이 추구해온 선구자적 정신과 독창적인 비전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이외에도 전시장 곳곳에는 까르띠에가 오랜 기간 후원해온 재단법인 아름지기의 자매기관으로 설립된 중앙화동재단 부설 전통문화연구소인 온지음과 협력해 메종의 헤리티지를 상징하는 한국의 전통적 소재들을 곳곳에 장식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특히 지난 2008년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에서 열렸던 <까르띠에의 예술> 전시 이후 까르띠에의 소장품과 아카이브 자료 등을 국내에서 선보이는 두 번째 전시회이며,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전시회는 유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티켓은 4월 1일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까르띠에, 시간의 결정> 전시회

기간: 2024년 5월 1일~6월 30일

주소: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아트홀 1, 컨퍼런스 홀


Editor: Ko Eun Bin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