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ogo02-1.png

브레게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부티크 그랜드 오픈

지난 8월 14일 스위스 하이엔드 워치메이커 브레게가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2층에 새로운 부티크를 오픈했다.


브레게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부티크 그랜드 오픈

1775년 설립된 스위스 럭셔리 워치메이커 브레게는 245년 역사의 탁월한 워치메이킹 전통을 자랑한다. 브레게가 만들어낸 창조물들은 역사 속 위대한 인물들의 손목을 우아하게 장식하며 유럽 문화의 한 축을 이끌어가는 브랜드로 전 세계인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최고의 마스터피스를 끊임없이 만들어가고 있는 브레게는 지난 8월 14일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2층에 국내 4번째 부티크를 오픈했다.


브레게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부티크 그랜드 오픈

새롭게 오픈한 부티크는 브랜드 창립자이자 위대한 워치메이커인 아브라함-루이 브레게의 혁신적인 유산과 기술력은 물론, 브랜드가 추구하는 아름다운 디자인들을 만나볼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이번 부티크의 가장 큰 특징은 부티크 정면에 자리잡은 백라이팅 글라스 쇼윈도에 장식되어 있는 기요셰(Guillauché) 패턴이다. 브레게의 시그너처 코드라고 할 수 있는 기요셰 패턴은 쇼윈도뿐만 아니라 부티크 내부의 글라스 백월 쇼케이스와 카펫에도 섬세하게 장식되어 있는데, 이를 통해 기요셰 패턴을 세계 최초로 시계에 도입했던 아브라함-루이 브레게의 미학적 전통을 이어가고자 하는 브레게의 집념을 엿볼 수 있다. 부티크 내부로 들어서면 브레게 타임피스들을 프라이빗하고 아늑한 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는 독립적인 공간의 VIP 라운지가 자리 잡고 있다.


(좌 클래식 담므 9068. (우) 레인 드 네이플 데이 앤 나이트 8999



브레게는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오픈을 기념해 2019 노벨티 컬렉션을 한자리에서 선보였다. 현존하는 브레게의 타임피스 중 최초로 선보이는 블루 그랑푀 에나멜 다이얼의 ‘클래식 5177’부터 우아하고 정제된 라인이 돋보이는 ‘클래식 담므 9068’까지 브레게만의 심플하면서도 섬세한 미적 감각이 돋보이는 타임피스들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태양과 달의 움직임을 아름답게 재해석한 ‘레인 드 네이플 데이 앤 나이트 8999’와 43개의 움직이는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쁘디 플뢰르’ 등 하이엔드 시계 2점을 국내에서 단독으로 판매 및 전시한다. 그 밖에도 브레게의 여러 하이 컴플리케이션 워치들을 이번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부티크에서 두루 만나볼 수 있다.


주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517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2층

전화번호: 02-3467-8335

영업 시간: 10:30~20:00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