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02-1.png

파샤 드 까르띠에, 1980년대 컬트 워치의 귀환

PASHA DE CARTIER:

THE RETURN OF THE 80’s CULT WATCH


매년 메종의 상징적인 타임피스를 새롭게 재해석한 워치 컬렉션을 선보여온 까르띠에는 오리지널 모델의 철학을 고스란히 간직한 ‘파샤 드 까르띠에’를 출시하며 1980년대 컬트 워치의 귀환을 알렸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41mm 스틸 모델, 35mm 핑크 골드 & 다이아몬드 모델, 35mm 스틸 모델, 41mm 옐로 골드 모델 | Maud Remy-Lonvis © Cartier

1985년 출시된 까르띠에 파샤는 클래식 워치의 명가 까르띠에가 유일하게 선보인 역동적이고 현대적인 이미지의 컬렉션으로 당대의 오피니언 리더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남성은 물론 여성의 마음까지 매료시킨 파샤는 그간 까르띠에가 선보였던 워치 컬렉션들과는 다른 매력 덕분에 컬트 워치로 자리 잡게 되었다. 파샤의 타임라인부터 파샤 드 까르띠에의 무한한 매력을 소개한다.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온 1980년대의 컬트 워치

클래식 워치메이킹의 고정 관념에서 벗어나 한계를 뛰어넘은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에는 메종의 넘치는 열정과 대담함이 깃들어 있다. 새로운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에는 오리지널 모델과 차별화된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와 신기술이 적용되었다.


파샤 드 까르띠에 41mm 스틸 모델 | Raymond Meyer © Cartier

1985년 출시된 이후 파샤는 다채로운 매력과 개성 있는 실루엣으로 워치메이킹을 선도해왔다. 2020년 새롭게 재해석된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는 강렬한 인상을 주는 4개의 오버사이즈 아라비아 숫자와 스크루 다운 크라운, 독특한 크라운 커버 등 1985년 론칭 당시 이미 현대적이었던 파샤의 디자인 코드를 그대로 계승했다. 동시에 손쉽게 브레이슬릿 교체가 가능한 퀵스위치(Quick Switch) 시스템, 직접 브레이슬릿의 길이 조절을 할 수 있는 스마트링크(Smart Link) 시스템, 크라운 아래에 이니셜을 새길 수 있는 퍼스널라이즈 인그레이빙 서비스 등과 함께 자체 제작한 무브먼트의 아름다운 움직임을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털 백 케이스에 이르기까지 시대의 흐름에 발맞춘 편리함과 특별함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

파샤 드 까르띠에

새로운 파샤 드 까르띠에는 스틸 워치부터 골드 워치, 주얼리 워치, 파인 주얼리 워치, 스켈레톤 버전의 컴플리케이션 워치에 이르는 다양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현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대담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만의 시대를 초월한 특장점은 다음과 같다.



매력적인 크라운

파샤 드 까르띠에의 핵심적인 디자인 요소 가운데 하나는 체인으로 연결된 크라운이다. 파샤에 영감을 준 타임피스는 1943년에 제작된 까르띠에 최초의 방수 시계였는데, 체인이 연결된 스크루 다운 크라운 장치 덕분에 당시로서는 매우 혁신적인 방수 성능으로 인정받았다. 1985년 론칭할 당시에도 이 독특한 크라운 형태는 그대로 계승되었고, 2020년 새로운 파샤 드 까르띠에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되었다.


1985년 최초의 파샤. | Marian Gérald, Collection Cartier © Cartier

까르띠에는 플루티드 크라운 커버 아래 감춰진 와인딩 크라운에도 블루 카보숑을 세팅해 한층 더 우아해진 자태로 선보였다. 새롭게 더해진 2가지 블루 디테일은 파샤의 품격 있는 매력을 더욱 강조해준다.



유니크한 개성을 담은 워치

새로운 파샤 드 까르띠에는 퍼스널라이즈 인그레이빙 서비스가 가능하다. 크라운 아랫부분의 케이스 측면에 나만의 이니셜을 새길 수있는데, 이 인그레이빙은 크라운 커버를 열었을 때만 그 모습을 드러낸다.


새로운 파샤 드 까르띠에의 퍼스널라이즈 인그레이빙 서비스. | Cedric Vaucher © Cartier

다양한 스트랩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의 스트랩은 다양한 소재와 컬러로 제작되어 어떠한 상황에서도 쉽게 연출할 수 있다. 스테인리스 스틸과 골드 또는 가죽으로 제작되는 파샤 드 까르띠에의 모든 버전에 장착된 스트랩에는 2018년 특허 출원에 성공한 독보적 시스템인 퀵스위치와 스마트링크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파샤 드 까르띠에 주얼리 워치 35mm 핑크 골드. | Maud Remy-Lonvis © Cartier

스트랩을 보다 쉽게 교체할 수 있는 퀵스위치는 케이스 아래에 자리 잡고 있는데, 단 한 번의 조작으로 손쉽게 호환이 가능하다. 또한 메탈 브레이슬릿에는 스마트링크 시스템을 장착해 사용자가 직접 브레이슬릿의 길이를 조절할 수 있게 배려했다. 이 시스템은 각각의 링크에 장착된 푸시 버튼을 눌러 고정핀을 빼낸 후, 파샤의 메탈 링크를 추가하거나 제거하는 방식으로 작동된다.



1847 MC 무브먼트

사파이어 크리스털 백 케이스를 통해 무브먼트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볼 수 있는 새로운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에 1847 MC 오토매틱 칼리버가 장착되었다. 스위스 라쇼드퐁에 위치한 까르띠에 매뉴팩처에서 개발한 1847 MC 무브먼트는 발롱 블루 드 까르띠에, 산토스 드 까르띠에 등 메종의 아이코닉한 워치 컬렉션에 탑재되어온 까르띠에의 대표적인 인하우스 무브먼트다. 까르띠에의 설립 연도를 이름에 사용할 정도로 많은 의미를 지닌 이 무브먼트는 양방향 와인딩 메커니즘을 갖추어 까르띠에의 무브먼트 가운데 가장 효율적으로 동력을 저장한다. 또한 무브먼트와 부속품 그리고 조립된 시계를 대상으로 행하는 방수와 충격, 자기장 테스트 등의 150여 가지 테스트를 통과했다.


파샤 드 까르띠에의 백 케이스. | Cedric Vaucher © Cartier

항자기성 강화

기계식 무브먼트를 장착한 시계는 자기장에 매우 취약하다. 그러나 파샤 드 까르띠에는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강력한 자기장으로부터 1847 MC 칼리버를 보호하기 위해 무브먼트 내 이스케이프먼트 메커니즘을 비자성 소재인 니켈-인으로 제작했다. 또한 전도율이 높은 합금 소재 케이스로 무브먼트의 외부를 감싸 무브먼트 안쪽으로 자기장이 흐르지 않게 했다.

방수

새로운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는 스크루 커넥션 디자인으로 제작되어 얇은 두께에도 불구하고 수심 약 100m(10bar)의 방수 기능을 발휘한다.


Editor: Lee Eun Kyong

 

더 자세한 이야기는 <레뷰 데 몽트르> 3월호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주)미디어퍼페추얼 | 레뷰 데 몽트르 코리아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518 섬유센터 10층 | Tel : 02-6956-1551 | e-mail : revuedesmontres@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841-81-01340 | 출판사 신고 제2019-000176호 | 개인정보책임관리 이은경

  • 유튜브
  • 인스타
  • Facebook
  • Kakao 사본
  • 네이버 사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