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02-1.png

에르메스 2021 노벨티, H08

에르메스가 남성을 위한 새로운 시계 컬렉션 H08을 공개했다. 팽팽한 긴장감과 유연성, 견고함과 섬세함이 공존하는 에르메스 H08은 에르메스 남성 컬렉션의 다양성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1978년 스위스 비엘에 자회사 라 몽트르 에르메스를 설립하고 시계 부문에 아낌없는 투자를 해온 에르메스는 아쏘, H아워, 슬림 데르메스 등 브랜드를 상징하는 타임피스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그리고 2021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 오늘을 살아가는 남성의 모든 순간을 담고 있는 새로운 남성 시계 H08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에르메스의 새로운 H08.

시간을 바라보는 장기적인 관점을 담는 동시에 빠르게 흘러가는 현재의 순간을 놓치지 않고 담아낸 H08은 일상의 흐름과 감정의 고조, 휴식의 여유, 찰나의 모든 시간 등을 함께한다. 에르메스의 워치메이커들은 섬세한 디테일과 고도의 정밀성, 정확도, 오랜 인내 끝에 습득한 전문 기술 등을 H08 안에 담았다. 모서리를 둥글린 케이스 안에는 원형 다이얼이 담겨 직선과 곡선이 하나로 매끄럽게 조화를 이루며, 독특한 광물성 소재의 케이스가 블랙과 그레이, 앤트러사이트, 블루, 오렌지 등의 미묘한 색조와 어우러진다.



잔잔하면서도 관능적이고, 단단하면서도 섬세하며, 매트하면서도 광택을 발하는 이중적 매력을 선사하는 H08은 메종의 남성 컬렉션을 30년 동안 이끌어온 베로니크 니샤니앙(Véronique Nichanian)이 추구하는 다양성과 일맥 상통한다. 완벽한 핏과 감각적인 소재, 편안한 착용감 등이 이들의 공통 분모이기 때문이다.


H08의 다이얼(메이킹).

H08의 수수께끼 같은 이름은 디자인과 수학, 형이상학 세계와 관련이 깊다. 새로운 인덱스에 적용된 타이포그래피의 0과 8은 케이스 모양과 관련이 깊다. 숫자 0은 무를 상징하고, 8은 가로로 놓았을 때 무한대를 나타내는 기호로 변신한다. 마치 무와 무한대를 오가는 여행과 같이 시간의 신비와 깊이를 담고 있는 하나의 오브제인 셈이다.


에르메스 매뉴팩처 H1837 오토매틱 무브먼트가 탑재된 H08은 크라운이 스크루 다운 방식이어서 수심 100m 방수가 가능하며, 총 3가지 버전으로 출시되었다. 그중 그래핀 합성 소재로 케이스를 제작한 모델에는 블랙 골드 마감 다이얼과 블랙 러버 스트랩을 매치했다. 그래핀은 스틸이나 티타늄보다 가볍지만 강도는 더 높아 미래의 신소재로 주목 받고있다. 그 외 2가지 다른 버전인 매트 블랙 DLC 코팅 티타늄 케이스와 새틴 브러시드 티타늄 케이스에는 모두 블랙 니켈로 코팅 처리한 다이얼이 장착되었으며, 각각 블루 또는 블랙 우븐 스트랩이 장착되거나 블랙 또는 오렌지 컬러 러버 스트랩이 매치되었다. H08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우븐 스트랩은 내구성과 착용감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에르메스 남성복 라인의 스포티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잘 나타내고 있다.


Editor: Lee Eun Kyong

(주)미디어퍼페추얼 | 레뷰 데 몽트르 코리아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518 섬유센터 10층 | Tel : 02-6956-1551 | e-mail : revuedesmontres@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841-81-01340 | 출판사 신고 제2019-000176호 | 개인정보책임관리 이은경

  • 유튜브
  • 인스타
  • Facebook
  • Kakao 사본
  • 네이버 사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