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02-1.png

엠비앤에프 x 불가리 LM 플라잉T 알레그라

독립 시계 제조사 엠비앤에프와 불가리가 만나 역사적인 파트너십의 결실을 선보였다. 엠비앤에프의 레거시 머신 플라잉T에 불가리의 화려한 젬 세팅을 결합해 완성한 새로운 LM 플라잉T 알레그라는 눈부신 우아함을 선사한다.


두 세계가 이루는 완벽한 조합


‘막시밀리앙 뷔세와 친구들(Maximilian Büsser & Friends)’이라는 뜻의 엠비앤에프는 2005년부터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획기적인 디자인의 타임피스를 제작하며 시계 업계를 뒤흔들었다. 특히 엠비앤에프는 브랜드명처럼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 및 전문가 등과 함께 타임피스를 제작하며 뛰어난 기술력은 물론, 남다른 장인 정신까지 발휘하고 있다.


LM 플라잉T 알레그라의 제작 과정.

2021년 엠비앤에프는 이탈리아 럭셔리 워치 & 주얼리 하우스 불가리와 만나 협업했는데, 각자의 필드에서 강한 개성을 발휘하는 두 브랜드의 컬래버레이션은 모두에게 신선하고도 파격적인 소식이었다. 엠비앤에프의 워치메이킹 기술력과 불가리의 유서 깊은 젬 세팅 노하우를 합친 'LM 플라잉T 알레그라(LM FlyingT Allegra)'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LM 플라잉T 알레그라

이번 합작은 엠비앤에프의 'LM 플라잉T'의 극단적인 설계와 구조를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시계 케이스는 불가리가 전적으로 리디자인을 맡아 직경 39mm 사이즈의 화이트 골드 또는 로즈 골드 소재로 완성했다. 베젤과 크라운에는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장식했고, 시계 케이스에는 반사 방지 코팅 처리된 돔형 사파이어 크리스털을 더했다.


LM 플라잉T 알레그라

다이얼 또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로 풀 파베 및 스노 세팅하고, 불가리의 영감의 원천을 이루는 투르말린과 차보라이트, 루벨라이트, 자수정, 탄자나이트, 토파즈 등의 컬러 젬스톤을 카보숑 컷으로 장식했다. 다이얼 중앙에는 60초에 한 번씩 회전하는 플라잉 투르비용이 자리 잡고 있는데, 투르비용 케이지 중앙에는 1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되어 있다.


LM 플라잉T 알레그라

다이얼의 7시와 8시 방향에는 50도로 기울어진 서브 다이얼이 배치되어 있으며, 불가리를 상징하는 뱀 모티프가 적용된 블루 컬러의 시침과 분침이 시간을 알려준다. 또한 50도로 기울어진 서브 다이얼의 구조로 인해 오직 시계 착용자만 시간을 확인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점이 이 시계의 특징 중 하나다. 시간 설정은 케이스의 3시 방향에 위치한 크라운으로, 시계 와인딩은 9시 방향에 자리한 크라운으로 각각 세팅할 수 있다.


LM 플라잉T 알레그라의 백 케이스.

새로운 LM 플라잉T 알레그라에는 엠비앤에프의 LM 플라잉T에 사용하고 있는 인하우스 오토매틱 무브먼트가 탑재되었으며, 약 10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사파이어 크리스털 백 케이스를 통해 무브먼트가 구동하는 모습뿐만 아니라 금빛 빛줄기의 별을 형상화한 루테늄 소재의 로터가 돌아가는 모습까지 확인할 수 있다. 이 시계는 각 모델별로 단 20점 한정 생산되었다.


Editor: Ko Eun Bin



(주)미디어퍼페추얼 | 레뷰 데 몽트르 코리아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518 섬유센터 10층 | Tel : 02-6956-1551 | e-mail : revuedesmontres@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841-81-01340 | 출판사 신고 제2019-000176호 | 개인정보책임관리 이은경

  • 유튜브
  • 인스타
  • Facebook
  • Kakao 사본
  • 네이버 사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