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02-1.png

브레게 트래디션 투르비용 7047

기계식 시계 제조의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발명품 중 하나를 꼽으라면, 그것은 단연 ‘투르비용’이다. 투르비용이 발명되기 이전에는 주로 회중시계를 주머니 속에 보관했기 때문에 시계의 위치가 바뀔 때마다 중력으로 인해 무브먼트의 정확성이 크게 떨어졌다. 이 같은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브레게의 설립자이자 18세기의 위대한 워치메이커인 아브라함-루이 브레게(Abraham-Louis Breguet)가 발명한 투르비용은 지금까지도 가장 훌륭한 컴플리케이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트래디션 투르비용 7047

아브라함-루이 브레게는 10년 이상의 개발 기간을 거쳐 1801년 6월 26일에 투르비용에 대한 개발 특허를 획득했고, 브레게는 매년 6월 26일마다 이를 기념하고 있다. 지난해 투르비용의 개발 특허를 획득한 지 220주년을 맞아 단 35점의 ‘클래식 투르비용 엑스트라-플랫 애니버서리 5365’를 선보인 브레게는 2022년 6월 새로운 버전의 ‘트래디션 투르비용 7047’을 선보였다.


트래디션 투르비용 7047

새로운 트래디션 투르비용 7047은 직경 41mm 사이즈의 플래티넘 소재로 제작되었다. 다이얼은 무브먼트의 구조를 고스란히 드러내며 트래디션 컬렉션의 미학적 상징을 반영했다. 이 타임피스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투르비용은 다이얼의 1시 방향에 자리 잡고 있으며, 케이지는 블루 컬러로 코팅했다. 또 다른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퓌제 체인 메커니즘은 5시와 8시 방향 사이에 자리 잡고 있다. 블루 컬러로 완성된 극도로 작은 크기의 체인은 일정한 속도로 움직이며, 와인딩 상태에 따라 오차가 달라지는 상황을 방지해준다. 또한 9시 방향의 위치한 배럴의 상단에는 브레게가 특허받은 파워 리저브 인디케이터가 배치되었다.


트래디션 투르비용 7047

시와 분은 다이얼의 7시 방향에 위치한 오프 센터드 다이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브레게의 시그니처 블루 컬러로 완성된 오프 센터드 다이얼에는 엔진 터닝 기법으로 클루 드 파리 패턴을 새겼다. 인덱스에는 화이트 컬러의 로마 숫자를, 핸즈에는 브레게의 미학적 특징 중 하나인 얇고 간결한 오픈 팁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트래디션 투르비용 7047의 백 케이스

트래디션 투르비용 7047에는 총 542개의 부품으로 구성된 매뉴얼 와인딩 무브먼트인 칼리버 569를 탑재했다. 역선으로 배치된 레버 이스케이프먼트와 실리콘 소재의 밸런스 스프링과 러그 등으로 인해 무브먼트는 마모에 강할 뿐만 아니라 자기장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칼리버 569의 진동수는 시간당 1만 8000회(2.5Hz)이며, 약 60 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이 시계는 플래티넘 소재의 트리플 블레이드 폴딩 버클이 장착된 미드나이트 블루 컬러의 악어가죽 스트랩과 함께 출시된다.


Editor: Ko Eun Bin

(주)미디어퍼페추얼 | 레뷰 데 몽트르 코리아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518 섬유센터 10층 | Tel : 02-6956-1551 | e-mail : revuedesmontres@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841-81-01340 | 출판사 신고 제2019-000176호 | 개인정보책임관리 이은경

  • 유튜브
  • 인스타
  • Facebook
  • Kakao 사본
  • 네이버 사본